보도자료/성명서

[성명서] 평창이 北核의 선전장 돼서는 안된다

“1. 9 남북고위급 회담 환영, 이산가족 상봉부터 요구해야”
“비핵화 의지 천명 및 TV 회담중계 거절은 잘한 일”
“핵·체제 선전장 전락 우려 ... 동계올림픽 북측 참관단 규모 제한해야”

한국자유총연맹(총재 김경재)19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고위급 회담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단 공동입장 합의 등 남북 화해를 위한 행보가 재개된 것을 환영하는 한편, 향후 우리가 예의주시해야 할 국가안보 사안에 관해 아래와 같이 성명한다.

 

1. 우리는 2015년 남북 차관급 회담 이후 3년 만에 재개된 남북대화를 환영하며 이산가족 상봉 등 시급한 인도주의적 사안이 우선 논의되기를 희망한다. 그러나 2000년 이후 북한과 두 차례 정상회담 및 21회에 걸친 남북장관급 회담에도 불구하고 북핵, 인권을 포함한 북한문제 전반에서 소기의 성과를 거두지 못했던 전례를 상기, 성급한 일희일비(一喜一悲)를 경계한다.

 

1. 우리는 6.25 휴전회담 당시 유엔군 수석대표 C. 조이 터너 제독을 비롯한 다수 전문가들이 북한 특유의 협상행태로 대화-선전-도발의 병행’, ‘합의된 사항을 파기하고 돌발행동을 지목한 것에 비추어 비핵화 의지를 천명하고 북측의 회담 TV 생중계 요구를 거절한 남측 협상단의 판단을 높이 평가하며 향후 대화에서도 북측의 돌발적 언행과 파행을 위시한 벼랑끝 협상전술에 각별히 유의해줄 것을 당부한다.

 

1. 우리는 1896년 쿠베르탱이 스포츠를 통해 평화롭고 더 나은 세계의 실현을 올림픽 정신으로 선언한 것에 유념하여 뜻 깊은 평창 동계올림픽이 북한의 핵보유국 묵인을 위한 이념·체제 선전의 장으로 전락하지 않도록 공동 입장시 남한 선수단은 반드시 태극기를 들어야 하며, 북측 응원단 규모를 적정 수준으로 제한하고 무술 시범 등 호전적 퍼포먼스를 최소화해줄 것을 요구한다.

 

1. 우리는 북핵해결과 한반도 자유통일은 우리 민족끼리가 아닌 북중러와 한미일의 국제정치적 퍼즐로 풀어야 할 과제임을 강조한다. 북한을 후원하는 중국·러시아가 건재하고 핵무기 체계 완성을 눈앞에 둔 북한이 선의의 대화만으로 근본적인 변화를 기대할 수 없다는 점에서 전군 및 한미연합사의 경계 태세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한다.

 


2018110

 

한국자유총연맹 350만 회원 일동

 

 

서울 중구 장충단로 72 한국자유총연맹/ koreaff.or.kr

전화 070-7122-8047 fax 02-2252-4167 / 이메일 kff1234@hanmail.net



<관련기사링크>

1. 연합뉴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9803719

2. 매일경제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8&no=21451

3. 펜앤드마이크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848

4. 뉴데일리 http://www.newdaily.co.kr/site/data/html/2018/01/10/2018011000055.html

5. 뉴시스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80110_0000199656&cID=10201&pID=10200

6. 뉴스1 http://news1.kr/articles/?3203552

7. 미디어펜 http://www.mediapen.com/news/view/325964

8. 데일리안 http://www.dailian.co.kr/news/view/685968

9. 국제뉴스 http://www.gukje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854667

10. 데일리NK http://www.dailynk.com/korean/read.php?cataId=nk00400&num=111811

11. 아시아투데이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80110010005630

12. 매일일보 http://www.m-i.kr/news/articleView.html?idxno=377008

13. 미디어워치 http://www.mediawatch.kr/news/article.html?no=252890

14. 글로벌뉴스통신 http://www.globalnewsagency.kr/news/articleView.html?idxno=85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