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성명서

제55회 전국자유수호웅변대회 성황리 마쳐

한국자유총연맹, 「제55회 전국 자유수호 웅변대회」성황리 마쳐
- 대통령상에 해군 허재성 병장, 국무총리상에 공군 왕준호 중위 수상 -

 

 

한국자유총연맹(총재 박종환, 이하 자총)은 14일(금) 오후 1시부터 서울 남산에 위치한 한국자유총연맹 자유센터 대강당에서 「제55회 전국 자유수호 웅변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제55회 전국 자유수호 웅변대회」에는 지난 6~8월 지역 예선 대회를 통과한 전국 시·도 대표 13명(일반 3명, 학생 10명)과 육군·해군·공군 대표 3명 등 총 16명이 참가했고, ‘국민의 행복과 국가의 이익을 도모할 수 있는 방안’, ‘평화통일과 국민의 역할’, ‘한국전쟁 성찰과 극복을 위한 과제’, ‘천안함·연평도 도발 환기’ 등 국리민복과 국민 안보의식 제고 방안에 초점을 둔 다양한 주제로 열띤 웅변을 펼쳤다.

 

  수상자는 △대통령상 허재성(해군, 병장) △국무총리상 왕준호(공군, 중위) △통일부장관상 이왕성(서울, 일반) △국방부장관상 김다인(육군, 상병) △ 행정안전부장관상 김사빈(경북, 포항동성고등학교 2년) △국가보훈처장상 이채원(충남, 관대초등학교 5년) △대회장상 김충석(인천, 일반) 등이다.

 

  대회에 앞서 박종환 총재는 대회사를 통해 “시대를 이끌어 가던 위인들은 하나같이 언변에 능한 사람들이었으며, 이 시대의 리더가 되기 위해서는 말을 조리 있게 잘 하는 능력을 길러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나갈 여러분이 올바른 가치관을 정립하고 자유민주주의 발전을 주도하는 주역으로 성장할 때 국민 행복과 국가 발전을 위한 국리민복 정신이 구현되는 밝은 미래가 열릴 것”이라 강조했다.

 

  1954년에 출범한 자총은 지난 64년간 자유민주주의 수호·발전 및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입각한 평화통일을 추구하기 위하여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왔다. 특히, 국민 행복과 국가 발전을 최고의 판단 기준으로 삼아 자유민주주의 역량 강화를 위한 국민운동에 주력하고 있다. 자총은 지난 2002년 UN 경제사회이사회의 특별협의 지위를 획득한 국내 최대 규모의 국민운동단체이다.

 

붙임: 행사 사진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