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보도

전체기사 보기

한국자유총연맹 군산시지회, 안보강연개최

- 2017. 11. 13.(월)오전10시 30분 -

한국자유총연맹(총재 김경재) 군산시지회(박충기 지회장)는 지난13일 전북통일교육센터 통일강사 겸경찰서 안보강사 한수연 강사를 초청하여“지키자 대한민국!!” 이란 주제로 한국자유총연맹 군산시지회교육관에서 회원과 일반인 50여명을 대상으로 안보 강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한수연 강사는 중국을 비롯한 한반도 주변국들의 이해관계를 설명하고, 내가 통일의 주역이며 선도자라며. 통일된 한반도는 동북아의 중심 한국 속에 세계가 될 수 있음을 말했다.또한, 북한 사회주의 체제의 부당성과 한계성 그리고 북핵에 대한 안보불감증의 위험성을 언급하며 국민안보의식 강화의 필요성을 역설하였다. 강의를 청취한 회원들은 "북한의 실상을 탈북민 강사께 직접 들으니 더욱 실감되고, 현재 안보 상황에 대한 생생한 강의로 국가안보와 나라사랑 안보의식을 다시 한 번 다지는 기회가 되었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충기 지회장은 "북한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통해 분단된 조국에서 국가안보의 중요성을 절감하는 시간이었으며 국가관, 안보관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다"며 "통일의지와 역량을 결집시키고 평화통일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해 소중한 이야기를 들려준 강사님께 감사드린다."고

한국자유총연맹 전국여성협의회 회장단, 라오스 해외 봉사 활동 실시!

한국자유총연맹(총재 김경재) 전국여성협의회(회장 최선남)는 11월 14일 오전 11시, 3박 5일간의 해외 봉사활동을 펼치고자 인천공항을 통해 라오스로 출국한다.전국여성협의회 시·도지부 회장단 및 임원진 20여 명은 라오스 논사완 초등학교 등을 방문하여 책걸상 및 식탁, 울타리 보수 등 학습 환경 개선 및 준비한 학용품과 의류 등 후원 물품(한화 150만 원 상당)을 직접 전달하는 봉사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이번 봉사 활동은 현지에서 다년간 봉사 활동을 해 온 정우상 연맹 라오스지부 회장 겸 한인회장과 라오스지부 관계자들이 연맹 전국여성협의회 봉사단과 일정을 함께할 계획이다. 2009년 8월 5일에 창립된 라오스지부는 라오스의 열악한 생활환경 및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대한민국의 가치와 자유민주주의 전파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최선남 전국여성협의회 회장은 “한국이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원조를 받던 국가에서 원조를 주는 국가로 탈바꿈해온 만큼, 한국자유총연맹 전국여성협의회의 해외 봉사가 이곳 라오스에 희망을 나누고 라오스의 미래를 밝게 바꾸는 밀알이 되길 바란다”고 해외 봉사활동의 포부를 밝혔다.한편, 한국자유총연맹은 UN 경제사회이사회의 특별협의 지